'라디오스타' 트로트 가수 승국이, 슈퍼주니어 될 뻔했다?

사진. MBC '라디오스타' 사진. MBC '라디오스타'

트로트 가수 승국이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이돌 연습생이었던 과거를 털어놓는다.

오는 18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임창정, 승국이, 김대희, 김지민이 출연하는 '갑을 전쟁' 특집으로 꾸며진다.

승국이가 오랫동안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다고 털어놓는다. 그는 "데뷔는 못 하고.. 10년 정도 연습했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고. 이어 그는 함께 연습했던 연예인들을 언급하는 것은 물론 '슈퍼주니어'가 될 뻔한 사연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이돌 데뷔의 꿈을 이루지 못한 승국이는 결국 횟집에서 일을 시작했다고. 생업 전선에 뛰어든 그는 우연히 임창정을 만나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 것. 우여곡절이 많았던 그의 데뷔 스토리에 관심이 집중된다.

승국이는 임창정이 가끔 지겹다고 폭로한다. 훈훈했던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그는 임창정 때문에 정체성 혼란까지 왔다고 덧붙이며 진정한 '갑을 전쟁'을 펼칠 예정이다.

승국이는 가수 메이비와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한다. 윤상현 역시 "메이비가 잘해주라고 하더라"라고 언급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승국이는 특이한 개인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발로트', '알로트'라는 이름조차 생소한 개인기를 대방출한 것. 그러나 임창정에게 빼앗길 위기를 맞아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오는 18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