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장항준, 윤종신 예능 첫 입문 당시 '서글퍼 보였다'

사진. MBC '라디오스타' 사진. MBC '라디오스타'

장항준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25년 지기 윤종신과의 추억을 회상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장항준은 윤종신의 25년 지기 절친으로 함께한다. 그는 영화 제작사의 예능 출연 반대에도 불구하고 윤종신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라스'를 찾아 우정을 빛냈다.

장항준은 윤종신과의 추억을 회상한다. 장항준은 "되게 행복했어요, 함께 했던 그 시절"이라며 찬란했던 청춘의 한 자락에서 서로의 의미를 되새겼다고. 두 사람의 흥미진진한 추억 여행에 스튜디오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오던 장항준은 윤종신에게 빈정 상했던 기억이 있다고 폭로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어려웠던 시절 윤종신에게 한 가지 부탁을 했다는 그는 의외의 대답을 들었다고. 그러나 이내 윤종신의 진심을 이해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장항준은 윤종신에게 미안함도 고백한다. 그는 윤종신이 처음 예능에 입문했을 당시를 회상하며 "서글퍼 보였다"고 말한 것. 그는 당시 힘들었던 윤종신에게 힘이 되어주지 못해 미안했다고 전하며 훈훈함을 더할 예정이다.

한편 MC 윤종신의 마지막 방송 '윤따의 밤' 특집은 오는 11일 수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