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12년간 MC 자리 지켜온 윤종신의 마지막 순간

사진. MBC '라디오스타' 사진. MBC '라디오스타'

윤종신과 그의 절친들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윤따(윤종신에게 따진다)의 밤' 특집을 꾸민다.

오는 11일 수요일 밤 '라디오스타'는 추석 연휴 편성 변경으로 인해 밤 10시 50분으로 앞당겨져 방송될 예정이다. 이번 방송은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출연하는 '윤따의 밤' 특집으로 꾸며진다.

윤종신이 마지막 방송을 한다. 2007년 '라디오스타'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12년 동안 MC 자리를 묵묵히 지켜온 그는 최근 '이방인 프로젝트'를 선언하며 방송 하차를 알렸다. 이에 그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모인 것.

이들은 윤종신의 최측근들답게 무궁무진한 에피소드를 쏟아내 재미를 선사한다. 이들은 윤종신과의 추억을 회상하는가 하면 뜻밖의 폭로전으로 마지막까지 유쾌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윤종신이 게스트와 함께 등장해 관심을 끈다. 그는 게스트 대기석에 앉아 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 것. 낯선 상황에 그도 기분이 이상한 듯 묘한 표정을 지었다고. 또한 MC들은 "윤방인을 부탁해요~"라며 직접 윤종신을 소개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MC들은 윤종신을 위한 특별한 선물도 준비해 기대를 모은다. 선물에서도 평소 MC들의 캐릭터를 엿볼 수 있었다는 후문. 더불어 '라디오스타' 제작진들은 모든 회차의 윤종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선물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윤종신은 애정이 듬뿍 담긴 이들의 선물에 무척이나 감동했다고 전해진다.

한편 '윤따의 밤' 특집은 오는 11일 수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