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인물관계도 변화…차은우, 신세경 실제 나이 차이는?

초록뱀미디어 사진 제공 초록뱀미디어 사진 제공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의 청량미 가득한 소나기 로맨스 현장이 공개돼 구해령과 이림의 인물관계도가 점점더 연인의 모습으로 변모돼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비 내리는 산 속 두루마기 하나로 비를 피하는 두 사람의 모습에는 서로를 향한 애틋함이 가득해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14일 구해령(신세경)과 이림(차은우)의 소나기 로맨스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해령이 나무 밑에서 소나기를 피하고 있다. 해령이 갑작스레 내린 비에 어찌할 바를 모르고 발만 동동 구르는 있는 가운데 구세주처럼 등장한 이림을 보고 깜짝 놀라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어 이림이 자신의 두루마기로 해령을 감싸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심쿵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두루마기 속에서 초밀착한 채 떨리는 눈빛을 주고받고 있는 것도 모자라 손까지 겹쳐 잡고 있어 보는 이들의 심장까지 간질인다. 이처럼 비에 젖은 두 사람의 모습은 청춘 로맨스 역사에 길이 남을 한 폭의 명장면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특히 해령을 바라보는 이림의 애틋한 눈빛은 해령을 향해 점점 커져가는 그의 마음을 대변하기라도 하듯 보는 이들까지 아련하게 만들며 로맨스 지수를 폭발시킨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고 있는 해령과 이림이 소나기와 함께 서로에게 젖어들 예정"이라면서 "두 사람이 어쩌다 궁궐 밖에서 소나기를 맞게 된 것인지 이들의 만남을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신세경은 1990년 생으로 한국 나이 30세이며 차은우는 23세이다. 두사람은 7살 차이가 난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총 40부작으로 오늘(14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17, 18회가 방송된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