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앓고 있는 '레이노병'에 네티즌 관심 집중

조민아 인스타그램 캡쳐 조민아 인스타그램 캡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 투병 사실을 고백하면서 '레이노병'에 대한 검색이 늘어나고 있다.

레이노병은 혈관운동신경 장애를 주증으로 하는 질환으로, 추운 곳에 가거나 찬물에 손, 발 등을 담글 때 또는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에 의해 발작적으로 손가락, 발가락, 코나 귀 등의 끝부분이 혈관수축을 유발하여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킨다.

조민아는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손발이 끊어질 듯한 추위에 손톱 색까지 보라색으로 변하고 온몸이 저려와서 하루에도 몇 번씩 일상생활이 힘든 순간들이 찾아왔고, 스트레스가 몰리면 과호흡으로 정신을 잃다가 119에 실려 가 각종 검사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조민아는 "제가 앓고 있던 건 자가면역 질환이었는데 밝혀진 건 레이노병이고, 양성 소견이 의심되는 것들이 있어 추가 검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 "사실 어디 하나 성한 곳이 없어 막막해도 그래도 웃으면서 저답게 힘찬 오늘을 시작해보려 오전 조깅도 하고 공방에도 나왔다"며 "이렇게 살아있는 게 감사하다. 오늘도 스스로 행복해져 보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