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석, '지킬앤하이드' 포스터 비하인드 컷 공개 '완벽 비주얼'

사진=다인엔터테인먼트 사진=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전동석의 뮤지컬 '지킬앤하이드'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포스터 비하인드 컷이 공개되면서 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영국의 소설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소설 '지킬박사와 하이드씨의 이상한 사건'을 원작으로 세계적인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이 작가 레슬리 브리커스와 협력하여 탄생시킨 작품이다. 한 인물이 가진 두 가지 인격, '지킬'과 '하이드'로 '선'과 '악을 상징, 표현하며 인간 내면의 이중성을 다룬다.

전동석은 '지킬앤하이드'에서 타이틀롤인 '지킬/하이드'를 연기한다. 지킬/하이드는 인간의 양면성을 표현하는 연기력을 요구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음역대를 소화하는 가창력까지 갖춰야만 가능한 어려운 역인 만큼 그동안 최고의 배우들이 캐스팅돼 왔었다.

오는 14일 '지킬앤하이드'의 첫 공연을 앞둔 전동석은 현재 의사로서의 신념과 따뜻한 인간애를 가지고 있는 지킬과, '악'의 상징인 하이드의 경계를 명확하게 그리기 위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특히 섬세하고 열정적인 지킬을 만들기 위해 많은 연구에 할애하고 있는 전동석은 이를 통해 인간의 이중성이 펼쳐내는 예리한 긴장감을 전달하며 이전과는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는 네이버 공식 포스트를 통해 '동지킬'의 매력을 미리 엿볼 수 있는 '지킬앤하이드'의 포스터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하면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 속 젠틀한 신사 지킬로 변신한 전동석은 우수에 찬 눈빛과 사색에 빠져든 듯한 이지적인 면모를 보이며 '전동석표 지킬'의 이미지를 만들어 나갔다. 촬영 현장에서 뛰어난 집중력과 비주얼을 자랑한 전동석은 지킬이라는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며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성악을 전공해 풍부한 성량과 매력적인 중저음이 강점인 전동석은 다양한 작품 속에서 개성 강한 캐릭터들을 생동감 있게 그려내는 뮤지컬 배우이다. 21살이었던 2009년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최연소 그랭구아르로 화려하게 데뷔한 전동석은 '로미오 앤 줄리엣' '몬테크리스토' '천국의 눈물' '모차르트!' '엘리자벳' '두 도시 이야기'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해를 품은 달' '마리 앙투아네트' '프랑켄슈타인' 등 굵직한 작품에 이름을 올리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왔다.

작품을 통해 믿고 보고 듣는 '뮤지컬 스타'임을 입증한 전동석인 만큼 '지킬앤하이드'를 통해 또다시 보여줄 캐릭터 변주에 팬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편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오는 5월 19일(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되며, 전동석은 3월 14일(목)에 첫 공연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