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박희순, 4년 만에 드라마 복귀 "여느 아버지로 보였으면…"

사진 = MI 사진 = MI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 박희순이 4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선택한 '아름다운 세상'. 그가 "세상 모든 아버지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전할 작품이 되길 바란다"는 아름다운 소망을 전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박희순은 어느 날 갑자기 닥친 불행 속에서 아들을 위해 진실을 찾으려 투쟁하는 아버지 '박무진' 역을 맡았다.

"학교에서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사회적인 주제를 드라마에서 다룬다는 자체가 피부로 와닿았다"며 작품 선택의 이유에 대해 말문을 연 박희순. "이분법적인 시선에서 멈추지 않고 다양한 인간군상이 상징적이면서도 사실적으로 표현돼 진부하지 않았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또한, "전체적인 대본 자체의 완성도가 높고 탄탄했다. 무엇보다 감독님과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고.

아들 선호(남다름)에게 닥친 불행으로 단숨에 지옥으로 변해버린 무진의 삶. 박희순은 자식에게 일어난 날벼락 같은 사고를 겪는, 감정적으로 결코 쉽지 않은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아프고 슬픈 감정을 드러내 표현하기보다는, 더이상 가족들이 상처받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배려하고 감싸고 보듬으려는 아버지다. 그래서 누르고 참아내는 감정에 더 중점을 두고 연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공개된 스틸 사진 속 무진의 눈에 담긴 고요한 분노와 깊은 절망이 단숨에 이해되는 대목이기도 하다.

사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대중들에게 익숙한 배우 박희순의 이미지는 선이 굵은 강한 남자의 모습이다. 박희순은 "하나의 캐릭터나 이미지로 국한되지 않으려고 나름 노력해왔지만, 대중에게 기억되는 이미지가 있는 것 같다"며 "하지만 그 외에 다른 모습들이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 이번 작품을 통해 그저 평범한 여느 아버지로 보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자식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그래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어느 때보다 단단하게 투쟁을 이어나가는 아버지로 분한 박희순의 연기가 한층 더 기대되는 이유다.

마지막으로 박희순은 "아직 '완성되지 않은 어른'이었던 무진은 아들의 사건을 계기로 변화한다. 참는 것이 미덕이라고 여기며 불의와 맞서지 못했던 자신을 되돌아보며 진정한 어른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고하며, "극복과 성장을 거듭하는 무진을 통해 이 시대의 진정한 어른이 가져야 할 자세를 보여주고 싶다. 그리고 세상의 모든 아버지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전하고 싶다"는 진심 어린 바람을 전했다.

'아름다운 세상'은 거짓과 은폐, 불신과 폭로, 타인의 고통에 둔감한 이기적인 세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서로의 상처와 아픔을 보듬어가며 '아름다운 세상'에 대한 희망을 찾고자 하는 드라마다. '부활', '마왕', '상어', '발효가족', 그리고 '기억'을 통해 인간에 대한 성찰과 깊은 울림이 있는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로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콤비, 박찬홍 감독과 김지우 작가의 작품이다. '리갈하이' 후속으로 오는 4월 5일(금)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