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김보성이 혀를 내두룬 '디진다돈까스', 실제로 먹어본 사람들의 후기는?

사진제공=미운우리새끼 사진제공=미운우리새끼

매운맛으로 유명한 디진다돈까스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10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디진다돈까스를 다녀왔다는 김보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보성은 이날 매운 뼈구이를 먹으러 간 자리에서 "얼마 전에 방송에서 디진다돈까스를 먹었다. 정말 디지는 줄(?) 알았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서장훈 역시 방송을 통해 이곳을 다녀왔다며 "정말 하루종일 고생을 했다"라고 매운맛의 위력을 인정했다.

김보성은 "돈까스 먹기 성공한 사람들 사진을 벽에다 붙여놨더라"라며 "사장님한테 아 저 정도야 뭐 싶어서 더 맵게 해달라고 했다. 사장님이 오기가 생겨서 더 맵게 만드셨더라"고 웃픈 이야기를 전했다.

그렇다면 실제로 '디진다돈까스'의 맵기는 어느정도일까? 실제로 식당을 방문한 사람들은 "호기심에 한 입 먹다 저 세상 구경했다", "매운거 어느정도 먹을줄아는사람도 한조각먹는걸로도 힘들어한다"며 혀를 내둘렀다.

한편 '디진다돈까스'는 신대방삼거리역에 위치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