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당신' 양희경, 언니 양희은 앞에 순한양 '이런 모습 처음이야'

사진 = KBS 2TV '볼빨간 당신' 사진 = KBS 2TV '볼빨간 당신'

양희은 양희경 자매가 '볼빨간 당신'을 발칵 뒤집는다.

KBS 2TV '볼빨간 당신'은 부모님의 제2의 인생을 응원하는 자식들의 열혈 뒷바라지 관찰기이다. 진짜 부모, 자식이 함께 출연해 거짓 없는 가족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내일(22일) 방송되는 '볼빨간 당신'에서는 양희은, 양희경 자매가 두덩이 아들과 뜻 깊은 시간을 보낼 전망이다.

양희은과 양희경은 목소리부터 똑 부러지는 성격까지 꼭 닮은 연예계 대표 자매다. 그런 두 사람이 이날 방송에서 서로에게 해주고 싶은 요리를 만들기로 한 것. 앞서 '볼빨간 당신'에 등장했을 당시, 유쾌한 웃음과 가족애를 보여줬던 양희은의 특별 등장이 큰 관심을 모은다.

제작진에 따르면 양희은, 양희경 자매는 서로를 위해 전혀 다른 요리를 준비했다고. 양희은은 냉장고에 있는 채소들을 활용한 볶음 국수를, 양희경은 양희은의 소울푸드인 묵은지 김치찌개와 새해 맞이 시루떡을 만들었다. 음식 솜씨까지 꼭 닮은 자매의 요리에 두덩이 아들들과 '볼빨간 당신' 스튜디오 식구들 모두 군침을 꿀꺽 삼켰다고.

무엇보다 요리 과정에서 돋보인 양희은, 양희경 자매의 특별한 케미가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언니 양희은 말에는 순한 양처럼 고분고분 언니의 말을 따른 것. 평소와 다른 엄마 양희경 모습에 두덩이 아들들은 "뭔가 시원한 기분이다", "어머니가 이모(양희은) 앞에서는 착한 동생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양희은, 양희경 자매가 황금 돼지해를 맞이해 귀여운 돼지 모자를 쓰고 귀를 쫑긋쫑긋 세우는가 하면 과거 힘들었던 가정사로 인해 고생했던 추억담을 꺼내놓기도 했다고. 우애도, 매력도, 사랑도 연예계 대표 자매인 양희은, 양희경의 이야기는 내일(22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볼빨간 당신'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