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홍석천, 미리 받은 납골 공원 증서 공개 "커밍아웃 후 나쁜 생각 들더라"

사진 출처=미운우리새끼 사진 출처=미운우리새끼

 

'미운 우리 새끼' 홍석천이 납골 공원 증서를 공개해 누리꾼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박수홍이 24년 지기 절친 홍석천의 집을 방문했다.

이날 박수홍은 양손 무겁게 엘리베이터를 탔다. 누군가에세 잘 보이려는 듯 외모에 신경쓰며 꽃다발까지 준비한 그가 방문한 곳은 바로 24년지기 절친 홍석천이었다.

집들이 선물을 전한 후, 박수홍은 홍석천의 집에 있던 대형 금고에 관심을 가졌다. 홍석천은 대형 금고 안에서 꺼낸 물건을 보여주며 "보물단지"라 말하며 박수홍과 절친케미를 선보였다.

특히 납골 공원 증서가 눈에 띄었다. 2003년도에 받아놨다는 홍석천은 "죽을 고비를 넘겼었다. 2000년에 커밍아웃하고 나서 나쁜 생각을 했었다"며 좋지 않았던 기억들을 금고 안에 모두 넣어뒀다고 고백해 뭉클함을 안겼다.

한편 홍석천은 국내 커밍아웃 1호 연예인으로 예능인으로 최고의 주가를 올리던 무렵 대중 앞에 커밍아웃을 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