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복면가왕' 브레멘 음악대=길건, 츨연 소감에 '눈물'

MBC '복면가왕' 캡쳐 MBC '복면가왕' 캡쳐

가수 '길건'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가왕 배출 전문학교 브레멘 음악대'의 정체가 길건이었던 것.

2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찍소리 금지 시골쥐 서울쥐'와 '가왕 배출 전문학교 브레멘 음악대'가 1라운드 대결을 펼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찍소리 금지 시골쥐 서울쥐'와 '가왕 배출 전문학교 브레멘 음악대'는 나윤권과 별이 부른 '안부'를 선곡했고, 환상적인 하모니로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찍소리 금지 시골쥐 서울쥐'가 승리했다. '가왕 배출 전문학교 브레멘 음악대'는 2라운드 솔로곡 무대를 위해 준비한 임상아의 '저 바다가 날 막겠어'를 부르다 가면을 벗었는데, 정체가 바로 '길건' 이

었다.

길건은 "정말 오랜만에 만나뵙는다. 가수 길건이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이어 길건은 "여기 나오는 것만으로 너무 영광이다. 제가 나와도 되는 자리인가. 마스크 안에서 너무 눈물이 났다. 너무 오랜만에 같이 활동했던 분들도 뵙고 좋다"라며 끝내 눈물 흘렸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