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라 타쿠야 딸, 아빠 판박이 외모에 감탄…15세에 170cm '3개 국어까지 능통'

사진=기무라 타쿠야 딸 기무라 미츠키 SNS 사진=기무라 타쿠야 딸 기무라 미츠키 SNS
기무라 타쿠야 기무라 타쿠야

일본의 가수 겸 배우 기무라 타쿠야가 화제인 가운데, 그의 딸 기무라 미츠키가 주목받고 있다.

기무리 미츠키는 기무라 타쿠야의 둘째 딸로 15세 나이에도 불구하고 키가 이미 170cm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본어를 포함해 영어, 프랑스어 총 3개국어에 능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무라 타쿠야의 둘째 딸 기무라 미츠키는 2018년 7월 패션지 '엘르 재팬'의 표지 모델로 데뷔했다. 당시 촬영을 담당한 사진작가는 기무라 미츠키에 대해 "카메라를 보는 시선에 압도됐다. 15세인데 하이브랜드 의상에 뒤지지 않는 존재감이 있다"고 극찬한 바 있다.

한편 1972년생인 기무라 타쿠야는 지난 1988년 SMAP 멤버로 데뷔했다. 드라마 '롱 베케이션', '뷰티풀 라이프', '히어로', '굿럭', '화려한 일족' 등에 출연했다. 지난 2000년 동료 가수 구도 시즈카(49)와 결혼했으며, 고코미(18)와 미츠키(16) 두 딸을 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