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손태영 아들 MMA 특혜 논란 "가수석인지 몰랐다" 현장 직캠 보니…

손태영 아들 MMA 특혜 논란 "가수석인지 몰랐다" 현장 직캠 보니…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배우 손태영이 MMA 특혜 논란에 해명하고 나섰지만 대중의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일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MMA)'에 시상자로 참석한 손태영은 '올해의 베스트송' 시상을 차분히 마쳤지만, 함께 시상식에 참석한 아들과 관련해 논란이 불거졌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MMA' 측이 준비한 가수석에 앉아있는 모습을 봤다는 누리꾼들의 목격담이 올라왔고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손태영의 소속사 에이치에이트컴퍼니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불편했다면 죄송하다. 하지만 손태영의 아들 룩희 군이 '2018 멜론뮤직어워드'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건 오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손태영 측은 "(시상식이) 늦은 시간이라 아들 룩희 군을 동행했다. 다른 시상자들에게 불편을 줄까봐 대기실에 머무르다 손태영은 시상을 하기 위해 이동했다"며 "룩희가 시상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싶어해 주최 측에 문의드렸고, 자리를 안내받은 곳이 그 곳이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손태영 측은 "앉은 자리가 가수석인지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 아이들은 손태영이 시상하는 동안만 앉아있다가 바로 자리를 비웠다"며 "특혜는 오해다. 하지만 잠시라도 가수석에 앉아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 불편함을 느낀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