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인종차별'에 당황한 수현 대신 정색하고 '사이다' 일침 날린 에즈라 밀러

'인종차별'에 당황한 수현 대신 정색하고 '사이다' 일침 날린 에즈라 밀러

 

'신비한 동물 사전 2'의 수현이 인터뷰 중 인종차별적 질문을 받자, 함께 인터뷰 하던 미국 배우 에즈라 밀러가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날 공개된 인터뷰에서는 수현과 에즈라 밀라가 함께 출연한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인터뷰 중 키얼스티 플라는 두 사람에게 "'해리포터'를 언제 처음 읽었냐"는 질문에 수현은 "중학교 때 한국에서 읽었다. 미국에 있는 아버지 친구 분께 책을 보내달라고 부탁했다"고 답하자 인터뷰 진행자인 키얼스티 플라는 "영어로 읽었냐. 그 때도 영어를 알았냐. 대단하다"며 놀라워했다.

키얼스티 플라의 반응에 에즈라 밀러는 "(수현은)지금도 영어로 하고 있다. 알고 있는 지 모르겠지만 영어로 말하고 있고 아주 잘한다. 난 영어만 할 줄 안다. 한국어를 정말 못한다"고 받아쳐 눈길을 끌었다.

'인종차별'에 당황한 수현 대신 정색하고 '사이다' 일침 날린 에즈라 밀러 '인종차별'에 당황한 수현 대신 정색하고 '사이다' 일침 날린 에즈라 밀러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