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윌, 신곡 '그때 그댄' 김도훈-김이나-화사-매드클라운 참여

케이윌이 네 번째 정규 앨범을 발매했다.

6일 오후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네 번째 정규앨범 파트 2 [想像; Mood Indigo](상상;무드 인디고)를 발표한 케이윌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음악 무드도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지만 음악에 대한 생각과 마음가짐은 언제나 그대로'라는 그의 태도를 그의 앨범에 고스란히 녹여냈다.

 

농도 짙은 케이윌의 정서로 가득한 정규앨범 파트 2 [想像; Mood Indigo]는 내겐 하나 뿐인 사랑의 색, 영화 '무드 인디고'에서 영감을 얻은 앨범 타이틀이다. 정규 4집 파트 1이 기존 발라더 케이윌로 각인된 진한 감정을 노래했다면, 이번엔 절제되면서도 풍부한 감성 표현을 들려준다.

특히 타이틀곡 '그땐 그댄'은 순수하게 사랑했던 시절에 대한 회상을 아련하고 감동적으로 그려낸 곡으로, 레트로한 사운드와 트렌디한 사운드를 적절히 믹스해 곡의 감동을 더한 하이브리드 팝 발라드다. 케이윌이 작사 작곡에 모두 참여해 완성도를 더한 '그땐 그댄'은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춰온 히트 작곡가 김도훈, 작사가 김이나 또한 조력자로 힘을 보탰다. 은은하게 퍼지는 피아노와 현악 연주, 잔잔하게 파고드는 보컬, 드라마틱한 곡의 전개 등 무게감 있는 구성이 돋보인다.

케이윌은 이번 앨범에서 공동 프로듀서로 직접 나섰다. 타이틀곡 '그땐 그댄'을 비롯 다수의 자작곡을 수록했다. 또한 김도훈, 황찬희, 더네임, 김이나, 브라더수, 민연재 등 그간 호흡을 맞춰온 뮤지션들도 힘을 보탰다.

그동안 케이윌은 발라드의 정체성을 지키면서도 꾸준히 알앤비, 재즈 등 크로스오버를 시도해왔다. 이번 앨범에서도 장르의 폭은 넓혔지만 가장 잘할 수 있는 영역은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그는 가창력과 넓은 스펙트럼의 아우라를 뿜어내며 독보적인 본연의 매력을 드러낸다. 평범한 이야기와 소소한 감정을 그만의 특별한 감성으로 변화시켜 노래한다.

네 번째 정규앨범 파트 2 [想像; Mood Indigo]를 통해 아티스트와 공동 프로듀서로서 자신의 커리어를 더욱 단단히 한 케이윌은 정직하고 담백한 음악으로 음악적 진화를 꿈꾼다.

케이윌의 정규 4집 파트 2 [想像;Mood Indigo]에는 타이틀곡 '그땐 그댄'을 비롯해 'Melody'(멜로디), '착해지지 마요(Feat. 화사 of 마마무)', '어머님께 전화해(Feat. 매드클라운)', 'Delete'(딜리트), 너란 별, 'wake'(웨이크) 총 7곡이 수록됐다.

이번 앨범에서는 걸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착해지지 마요'와 래퍼 매드클라운이 피처링으로 함께한 '어머님께 전화해'를 비롯해 케이윌의 자작곡 'Melody'와 'Delete' 등이 수록돼 앨범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뿐만 아니라 앞서 공개했던 디지털 싱글 앨범 (윌 비 어 스타트)의 수록곡 '너란 별'과 케이윌의 자작곡 'Wake'(웨이크)도 포함됐다.

타이틀곡 '그땐 그댄'은 히트 작곡가 김도훈과 스타 작곡가 김이나가 케이윌과 함께 작업해 완성도를 높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