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Life)' 이동욱 VS 조승우 물러설 수 없는 날카로운 설전...'라이프'다운 엔딩이 온다

'라이프' 이동욱, 조승우가 한 치의 양보 없는 최후의 설전을 펼친다.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긴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Life)'(연출 홍종찬 임현욱, 극본 이수연, 제작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측은 11일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예진우(이동욱 분)와 구승효(조승우 분)의 대치 현장을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한다.

화정그룹이 영리화를 위한 치밀한 계획을 본격적으로 실행에 옮기며 상국대학병원은 걷잡을 수 없는 파문에 휩싸였다. 지나친 수익 추구라며 화정그룹의 속내를 간파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조남형(정문성 분) 회장은 상국대학병원 총괄책임자인 구승효에게 화살을 돌렸다. 영리화 바람에 맞서 시위에 나선 간호사 노조를 막으려 유령시위까지 동원했다. 마땅한 수를 찾지 못한 채 손발이 묶인 상국대학병원 의료진의 고민이 깊어지며 위기감이 고조됐다.

갈등이 절정에 치달은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예진우와 구승효의 물러설 수 없는 대치가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두 사람의 날카로운 눈빛이 맞부딪치며 숨 막히는 분위기를 자아낸다. 구승효를 향해 무언가를 호소하는 예진우에게서 필사적인 절박함이 엿보인다. 이를 고스란히 받아내는 구승효의 얼굴에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는 듯한 분노가 서려 있다. 끝내 예진우를 외면하고 자리를 뜨는 구승효와 이를 두고 볼 수밖에 없는 예진우의 망연자실한 표정이 두 사람 사이에 펼쳐진 설전에 궁금증을 높인다.

오늘(11일) 방송되는 마지막 회에서는 상국대학병원을 지키기 위한 의료진과 화정그룹이 최후의 싸움을 펼친다. 영리화를 관철하기 위한 조남형 회장의 최강수에 상국대학병원이 들썩이고, 부원장 주경문(유재명 분)과 원장 오세화(문소리 분)는 상황을 뒤집을 수 있는 단 한 번의 기회를 잡기 위해 움직인다. 서로 다른 신념이 만들어낸 선택으로 상국대학병원은 피할 수 없는 변화의 바람에 휩싸인다.

'라이프' 제작진은 "상국대학병원을 둘러싼 거대한 폭풍 속에서 각기 다른 신념이 치밀하게 얽히며 밀도 높은 전개가 펼쳐진다. '라이프'만의 예리한 현실감각이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것"이라며 "가장 '라이프'다운 결말이 기다리고 있으니 마지막까지 함께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라이프' 마지막 회는 오늘(11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