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X송지효, '심쿵'고백'에 깊어지는 달콤 로맨스

사진.러블리호러블리 사진.러블리호러블리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와 송지효의 '심쿵' 고백 장면이 포착됐다.

KBS 2TV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는 11일 '호러블' 미스터리 속에서도 '러블리'한 로맨스를 키워나가는 박시후와 송지효의 달달한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운명 공유체' 필립(박시후 분)과 을순(송지효 분)이 달콤한 첫 키스에 성공하며 설렘 지수를 높였다. 행운의 사과나무 목걸이를 던진 후, 첫 데이트에서부터 쫄쫄 굶는가 하면 개똥을 밟는 등 불운이 닥친 두 사람. 필립은 개똥을 밟은 을순의 모습이 귀여워 보이는 콩깍지로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그러나 방송 말미, 필립에게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자 을순의 말대로 죽은 라연(황선희 분)의 형상이 등장하며 '호러블'한 긴장감은 더욱 증폭됐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필립과 을순의 로맨틱한 분위기가 그대로 느껴진다. 필립의 집에서 함께 TV를 시청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두 사람. 점점 다가오는 불운의 기운에도 '러블리'한 사랑을 키워나가는 행복한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는 을순에게 목걸이를 걸어주는 필립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행운의 사과나무 목걸이를 과감하게 던져버린 을순. 그런 을순을 위해 새로운 목걸이를 걸어주며 직접 행운을 만들어주려는 필립의 '스윗'한 모습이 심쿵을 유발한다. 과거 필립의 연인이던 죽은 라연까지 등장하며 새 국면을 맞은 필립과 을순의 로맨스가 어떻게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11일) 방송에서는 '운명 공유체' 필립과 을순의 과거 사연은 물론이고, 성중(이기광 분)과 윤아(함은정 분)의 과거 또한 드러나며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거기에 마침내 시작된 '귀, 신의 사랑'을 두고 을순과 은영(최여진 분)이 펼칠 팽팽한 신경전에도 호기심이 증폭된다.

'러블리 호러블리' 제작진은 "필립과 을순의 과거 비밀이 드러나며 두 사람의 운명에도 새로운 변화가 닥칠 예정"이라며 "이제 막 설레는 로맨스를 시작한 필립과 을순이 '호러블'한 운명 속에서 함께 나아갈 방법을 찾을 수 있을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을 접한 시청자들은 "박시후 눈빛에서 꿀 떨어진다", "두 사람 케미 최고", "필립 을순 정말 함께 행복해질 수 있을까?", "라연은 왜 다시 나타났을까", "벌써 윤아의 질투가 느껴진다", "필립 을순이에게 진지하게 고백하는 듯", "'귀, 신의 사랑'은 어떻게 될까?" 등 필립과 을순의 로맨스를 향한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KBS 2TV '러블리 호러블리' 19, 20회 오늘(11일) 밤 10시 방송.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