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표 담도암으로 별세, 투병 중 쓴 유서 재조명 "개그맨 이동우 씨에게 눈 기증"

사진. 방송 캡처 사진. 방송 캡처

이왕표가 담도암으로 별세했다.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로 활약했던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4일 오전 8시 48분 별세했다. 향년 64세. 고인은 지난 2013년 담낭암 수술을 받은 후 암이 재발, 투병 생활을 이어오던 중 끝내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 현대 아산병원에서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이다. 장지는 일산 창하공원이다.

앞서 이왕표는 지난 2013년 방송된 KBS 2TV 교양 프로그램 '여유만만'에 출연해 담도암 투병 중 수술을 한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이왕표는 담도암 수술에 대해 "위험한 수술이고, 죽을 확률도 있다고 하니 최후를 생각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술 들어가면서 '만약에 내가 잘못된다면 내 장기를 기증한다. 눈은 이동우 씨에게 줬으면 좋겠다'고 문자를 남겼다"고 말하며 휴대전화 속 유서를 공개했다.

이왕표가 언급한 개그맨이자 연극배우 이동우는 희귀병인 망막색소변성증 앓으면서 시력을 잃었다.

이왕표의 이야기를 전해들은 이동우는 제작진을 통해 "이왕표 선생님의 뜻은 정말 감사한 일이지만 저는 이왕표 선생님의 쾌유를 진심으로 바랄 뿐입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왕표는 1975년 김일 체육관 1기생으로 프로레슬링에 입문해 미국 멕시코 일본 중국 등 세계 각지에서 무려 1600여 회의 경기를 선보였다.

이왕표는 이 기간 주특기인 '플라잉 드롭킥(두 발을 모은 채 뛰어올라 상대방을 타격하는 기술)'을 앞세워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과 울트라FC 헤비급 등 7차례나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이왕표는 지난 2015년 '이왕표 은퇴기념 포에버 챔피언' 대회에서 은퇴식을 갖고 화려했던 현역 생활을 마감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