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정민, 정리해고 위기에도 먹을 생각뿐 '폭소유발'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이하, '김비서')의 부속실 직원들이 초긴장했다.

지난 수요일 방송된 드라마 '김비서'에서는 극 중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이 '이비서'로 변신, 직접 복사하는 모습을 보이며 영옥과 직원들이 때아닌 긴장을 하게 되었다.

앞으로 자기가 할 복사는 직접 하겠다는 것도 모자라 복사기를 마스터했다고 자랑스럽게 얘기까지 하는 영준을 보며 영옥과 부속실 직원들은 도대체 이게 무슨 일인지 어안이 벙벙했다.

뿐만 아니라 탕비실에 들어와 다과 준비까지 알아서 척척 하는 영준을 보며 영옥과 직원들은 그 충격이 배가 되었고 이는 정치인(이유준 분)의 엉뚱한 짐작으로 '정리해고'라는 말까지 나오게 되었다.

때아닌 '정리해고' 추측에 부속실 직원들은 앞으로의 살 길을 걱정했지만 그 순간, 먹을 것이라면 제일 가는 이 시대의 다이어터 영옥은 "전 뭐 먹구 살라구요! 뭐든 먹고 싶은데…" 라며 심각한 걱정 속 다이어터다운 엉뚱하면서도 귀여운 생각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정민은 드라마 '김비서'에서 엉뚱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공감형 다이어터 '이영옥'으로 분해 매회 깨알같은 웃음폭탄을 선사하며 회가 거듭될수록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매주 수,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