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34% 현금성 지원, "지역 특성화 기업, 대구에 투자하세요"

올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가능범위 전년대비 대폭 상향
미래차, 물, 의료, 로봇, 에너지, ICT, 반도체 등 50개 업종 '정조준'

대구시가 올해부터 최대 34%에 달하는 파격적인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제도를 바탕으로 기업 투자유치에 나선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올해부터 최대 34%에 달하는 파격적인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제도를 바탕으로 기업 투자유치에 나선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올해 대폭 확대된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무기로 기업 유치전에 나선다. 업종에 따라 전체 투자금액의 최대 34%에 달하는 현금성 지원이 가능하다.

대구시는 올해부터 지역 산업육성 정책과 부합하는 기업이 신규 투자를 결정하면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최대 34%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투자 인센티브 관련 규정을 고쳤다고 4일 밝혔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지방투자 활성화 차원에서 지방에 10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10명 이상의 신규 고용을 만드는 기업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투자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다.

수도권 기업이 대구로 이전 투자하는 경우, 국내 기업이 대구에 신설 및 증설 투자하는 경우, 상생형 지역일자리 기업이 대구에 투자하는 경우 대구시와의 사전 협의에 따라 지원 여부 및 규모가 결정된다.

대구시는 특히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 및 미래신산업 육성 차원에서 올해부터 '지역특성화 업종 인센티브' 운영을 시작했다. 대상 업종은 대구시 '5+1' 신산업 및 대구형 뉴딜사업 등을 고려해 물, 의료, 미래차, 로봇, 에너지, ICT, 반도체 등 핵심기술품목 50개로 정했다.

이 업종에 해당하는 기업이 대구에 투자하는 경우 투자금액의 24%를 지원할 수 있는 지방투자촉진보조금에 10%포인트(p)를 가산해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까지는 300개 업종에 대해 2%p의 추가 지원이 가능했던 데 비해 지원 범위는 좁히되 규모는 키움으로써 지역산업 발전을 이끌 수 있는 핵심 기업 유치가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투자유치보조금 국비 지원율이 상향된 점도 호재다. 대구시는 특별·광역시 중 유일하게 2019년과 2020년 2년 연속으로 산업통상자원부의 지방투자촉진사업 우수 지자체로 선정되며 국비 지원율이 65%에서 70%로 올라 실질적인 지원 여력이 더 커진 상태다.

실제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대구시는 이 같은 파격적 인센티브를 무기로 지난달 17일 경주 자동차부품사 대홍산업과 투자협약을 맺고 289억원의 투자를 이끌어냈다. 수도권을 염두에 두던 이 회사는 대구국가산단 내 1만3천여㎡ 부지에 2024년까지 공장을 새로 짓고 120여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할 예정이다.

김진혁 대구시 투자유치과장은 "대구시의 파격적인 지원혜택을 알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용 콘텐츠를 제작하고 국내 산업전시회와 연계한 홍보부스도 운영해 올해 투자유치 성과를 극대화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