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푸드' 된 교촌치킨, 아시아 허브 싱가포르 진출

교촌에프앤비가 운영하는 대표 브랜드 교촌치킨 교촌에프앤비가 운영하는 대표 브랜드 교촌치킨

교촌에프앤비(경북 칠곡 본사)는 2일 말레이시아에서 교촌치킨 법인을 운영 중인 사업자들과 싱가포르 마스터프랜차이즈(MF) 계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말레이시아에서 교촌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싱가포르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남단 지역에서 운영 중인 센트럴 키친(CK)을 물류 거점으로 활용한다. 싱가포르에 인접해 24시간 내 육로 배송이 가능한 CK를 통해 원육 가공, 부자재 패킹 등을 진행한다.

싱가포르는 다민족·다문화 국가로서 외국 음식 관심도가 매우 높다. 특히 'K-푸드' 영향력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교촌은 간장·허니·레드 등 시그니처 메뉴로 현지 고객 입맛을 공략할 방침이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싱가포르는 아시아 허브 역할을 하는 곳이다. 해외시장 확대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