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에 기업들의 대규모 투자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2018년 7월 후 31개 기업 7천888억 투자 약속, 일자리 3천여개 창출

1천억원 투자를 약속했던 ㈜쿠팡은 지난달 25일 김천일반산단 산업시설부지 분양계약을 체결했다. 매일신문 DB 1천억원 투자를 약속했던 ㈜쿠팡은 지난달 25일 김천일반산단 산업시설부지 분양계약을 체결했다. 매일신문 DB

경북 김천시에 대한 기업들의 대규모 투자가 이어지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민선 7기가 시작된 2018년 이후 김천시에 대규모 투자를 약속한 기업은 모두 31개로 500억 원 이상 투자를 약속한 기업은 ㈜쿠팡, 아얀테첨단소재㈜ 등 모두 7개 사에 달한다. 전체 투자 규모는 7천888억 원으로 이들 기업이 모두 가동을 시작하게 될 경우 신규 일자리 3천35개가 만들어진다.

지난해 김천시와 1천억 원 투자를 약속했던 ㈜쿠팡은 지난달 25일 김천일반산업단지 부지를 계약하며 첫 투자를 시작했다. 지난 1월에는 아얀테첨단소재㈜가 1천200억 원을 투자해 의료용 방호복을 생산할 계획으로 김천시와 MOU를 맺었다.

이처럼 김천시에 대규모 기업투자가 이뤄진 배경은 김천일반산업단지(3단계)의 저렴한 분양가와 사통팔달의 교통 여건 및 자치단체의 적극적인 투자유치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다.

김천일반산업단지는 3.3㎡당 44만 원이란 저렴한 분양가로 기업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저렴한 분양가는 김천시가 산업단지 개발에 직접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김천일반산업단지 분양가는 인접한 구미국가5산업단지에 비해 절반 수준이다. 구미에 본사를 둔 아주스틸㈜도 필리핀 공장을 국내로 이전하면서 구미가 아닌 김천을 선택했다.

이뿐만 아니라 KTX 김천역을 비롯한 경부선 및 경북선 철도와 추진 중인 김천~거제 간 남부내륙철도 등의 철도 인프라를 이용한 철도 관련 기업 유치도 눈에 띈다. 철도 장비 부품 제작업체 ㈜다원넥스트는 2019년 5월 2공장을 착공했으며, 철도 완성차 제작업체인 ㈜다원시스, ㈜은성테크, ㈜KSM테크, ㈜HTC 등 12개의 철도차량 및 협력업체가 김천에 투자를 마쳤거나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김천시는 2021년 김천일반산업단지 3단계를 준공하고 대규모 투자유치를 위한 신규 산업단지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더불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운전자금 지원 등 유치한 기업들이 지역에 안착할 수 있는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코로나19 등 국내외 경제 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역에 투자를 결정한 기업들이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며 "올해는 신산업단지 조성 등 더 공격적인 기업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