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1천억 투자", 김천일반산단에 물류센터 들어선다

전자상거래 첨단물류센터 건립 투자협약에 이어 김천일반산단 부지 계약 완료
8만8천㎡ 부지 2023년 가동 목표…지역민 여성·중장년층 우선 채용

김천시와 쿠팡은 25일 김천일반산단 산업시설부지 분양계약을 체결했다. 김천시 제공 김천시와 쿠팡은 25일 김천일반산단 산업시설부지 분양계약을 체결했다. 김천시 제공

쿠팡㈜과 김천시가 25일 김천일반산단 산업시설부지 분양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9월 1천억원을 투자해 김천일반산단에 전자상거래 첨단물류센터를 건립하고자 MOU를 체결한 데 따른 첫 투자가 이뤄진 것이다.

이번 계약으로 쿠팡은 김천일반산단(3단계) 8만8천㎡ 부지에 2023년 가동을 목표로 올해 하반기 물류센터 건립 공사에 들어간다. 총투자액은 1천억원이며, 신규 창출되는 일자리는 최대 1천 개가 될 전망이다.

쿠팡은 김천 첨단물류센터에도 다른 물류센터와 같이 자체 개발한 물류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상품관리 및 작업자 동선 최적화 시스템, 친환경 포장 설비와 첨단 물류 장비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또 성별이나 나이에 제한 없이 여성과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지역주민을 우선 채용해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천시는 그동안 정부의 네거티브 입주 규제 도입에 따른 법령개정에 맞춰 전국 최초로 산업단지 관리계획을 변경하는 등 끈질긴 노력을 해왔고, 이번에 그 결실을 보게 됐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쿠팡은 미국 뉴욕증시 상장 추진으로 성장 잠재력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우량기업이다"며 "이번 분양계약 체결로 전자상거래 첨단물류센터 건립이 순조롭게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도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