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조원 흑자' 낸 삼성전자, 사내이사 연봉 2배로 껑충

사내이사 5명에게 약 300억원 이상 지급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 앞에서 그룹기가 펄럭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사옥 앞에서 그룹기가 펄럭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사상 네 번째로 35조원을 넘어서는 흑자를 기록한 삼성전자 주요 경영진의 연봉이 2배로 뛴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삼성전자가 금융위원회, 한국거래소 등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지난해 회사가 김기남 부회장 등 등기이사 11명(사내이사 5명·사외이사 6명)에게 지급한 보수 총액은 33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보다 2배 가까이 오른 금액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11명의 등기이사에게 총 179억원을 지급한 바 있다.

늘어난 연봉의 대부분은 사내이사 5명에게 돌아간 것으로 보인다. 사외이사는 '사외이사 처우규정'에 따라 보수가 고정돼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삼성전자 사외이사 6인이 2019년 받은 보수 총액은 약 9억원이었으며 지난해 삼성전자의 사외이사 구성은 2019년과 같았다.

전년도와 같은 구성의 사외이사들에게 지급되는 보수 총액이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김기남 부회장 등 등기이사로 이름을 올린 삼성전자 주요 경영진 5명이 지난해 받은 보수는 300억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1인당 평균 60억원이 넘는 연봉을 받은 셈이다.

현재 삼성전자 사내이사는 김기남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부회장,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한종희 사장, 최고재무책임자(CFO) 최윤호 사장 등이다.

2019년 자료를 살펴보면 김기남 부회장은 당시 34억5천만원의 연봉을 받으며 등기이사 중 가장 높은 금액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고동진 사장 28억3천만원, 김현석 사장 25억8천만원,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31억4천만원을을 보수로 받았다.

이사회 구성원인 등기이사는 지난 2013년부터 보수 공개가 의무화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