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맥도날드서 "女동료 20명 탈의실 불법 촬영" 20대 男직원 구속기소돼

맥도날드 로고 맥도날드 로고

경남 창원 소재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근무한 20대 남성이 지난 1년 6개월 동안 동료 여자 직원들이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는 모습을 불법 촬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연합뉴스 보도에서는 A(25) 씨가 2019년 6월부터 지난해(2020년) 12월까지 남녀공용 직원 탈의실을 불법 촬영, 휴대전화에서 여직원 20명이 옷을 갈아입는 영상 101개가 발견됐다고 경찰과 맥도날드 측을 인용해 전했다.

A씨는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은 후 걸어둔 외투 주머니에 동영상 촬영 모드의 휴대전화를 비스듬히 걸쳐, 탈의실 안이 찍히도록 하는 수법으로 불법 촬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주 5일로 하루 7시간 근무를 하면서 출근과 동시에 촬영을 시작, 퇴근을 하면서 휴대전화를 가져가는 방법으로 영상을 모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휴대전화 속 영상들은 찍힌 사람별로 분류 및 편집돼 있었던 것으로도 알려졌다.

A씨의 범행은 지난해 12월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던 한 직원이 A씨의 휴대전화를 발견하면서 드러났다.

맥도날드 측은 카메라 설치를 할 수 없도록 탈의실 선반을 철거하고, 매일 점검 및 전 직원 대상 성희롱 예방 교육 실시 등의 대책을 밝혔다.

맥도날드는 일부 매장에서는 남녀 별도 탈의실을 운영하지만, A씨가 범행을 저지른 곳을 포함해 다수는 공간 협소 등을 이유로 남녀 공용 탈의실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외장 하드 디스크에서 박사방에서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아동 성 착취물 영상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현재 A씨는 맥도날드 탈의실 불법 촬영에 따른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은 물론, 추가로 적발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소지) 혐의로도 구속기소됐다.

한편, 창원(구 마산, 진해 포함)에는 모두 10곳 맥도날드 매장이 있다. 진해용원DT, 창원내서DT, 창원사파DT, 진해자은DT, 합성, 신마산, 진해, 창원이마트, 창원시티7, 마산신포DT 등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