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구 꿈꾸며…대구 청년 도전장 '피자요'

정진성 박태형 공동대표 창업…개업 한 달도 안돼 업계 돌풍
북구 대현동 본점·수성점 이어 시내 가맹점 잇따라 오픈 앞둬

정진성 피자요 대표. 피자요 제공 정진성 피자요 대표. 피자요 제공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창업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전국구 프랜차이즈를 꿈꾸며 요식업계에 과감히 도전장을 던진 대구 청년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올해 20대 후반 및 갓 서른이 된 정진성(29) 대표와 박태형(30) 공동대표 등 대구 청년 2명이 "피자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겠다"며 의기투합해 피자 브랜드 '피자요'(PIZZAYO)를 창업했다.

피자요는 이달 초 대구 북구 대현동 본점에 이어 수성점이 문을 연 것을 시작으로, 내달 서구점·시지점·상인점 등 연달아 가맹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두 청년은 국내 피자업계 대표 브랜드를 목표로 지난해부터 기획 등 준비 과정을 거쳐 대구를 기반으로 론칭했다. 이들은 기획 단계에서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의 성공과 실패 사례를 면밀히 분석한 뒤 피자요 만의 체계적인 사업 방향을 설정했다.

정 대표는 "요식업계에서는 '대구에서 성공하면 전국에서 성공한다'는 말이 있다. 인구수 대비 자영업이 많고 한 번 마음에 들면 계속 주문하는 성향이 있어 시장진입이 어렵다는 뜻이다. 그래서 오히려 대구에서 성공하고픈 생각이 크다"고 했다.

피자요 로고. 피자요 제공 피자요 로고. 피자요 제공

피자요라는 이름은 배달원이 "피자요~"라고 말하는 것을 모티브로 했다. 배달전문 피자 브랜드라는 점을 고객에게 쉽게 각인시켜 주자는 뜻에서다.

배달전문 업체답게 주문을 받은 뒤 고객의 집까지 가져다주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30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 최대한 빨리 고객에게 따뜻한 피자를 전달하기 위해 구축한 체계적인 자체 시스템을 마련한 덕분이다.

피자요는 현재 18개의 다양한 피자 메뉴를 선보인다. 대표 메뉴로는 '딥 치즈 베이컨'을 비롯해 '페퍼로니', '오리지날 쉬림프', '스테이크' 피자 등이 꼽힌다. 이들 피자는 신선한 재료를 바탕으로 알맞은 비율의 토핑, 자체 개발 레시피 등을 통해 만들어진다.

피자요는 또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한 프랜차이즈 문화 정착에 기여하고자 보통 초기 점주들로부터 받는 가맹비, 인테리어, 주방집기류 등 노마진 정책을 펼치는 '착한 프랜차이즈'를 추구한다.

이 같은 여러 요인에 힘입어 피자요는 문을 연 지 불과 한 달이 채 되지 않았음에도 지역 피자계에 조용히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정 대표는 "각 파트별 전문가들이 모여 맛과 품질, 서비스를 연구한 끝에 소자본 창업을 위한 최적의 피자 브랜드를 론칭했다"며 "올해 대구를 시작으로 전국구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기본에 충실하며 한발 한발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