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제조업체 3분의 2 “인증 취득비용 부담돼”

같은 제품 규격별 인증, 짧은 유효기간, 중복된 인증 종류가 문제

중소제조업체 300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21~27일 조사한 '중소제조업 인증 취득 현황 및 애로사항' 조사 결과. 중기중앙회 제공 중소제조업체 300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21~27일 조사한 '중소제조업 인증 취득 현황 및 애로사항' 조사 결과. 중기중앙회 제공

중소제조업체 절반이상이 각종 인증을 취득하고 유지하는데 드는 비용과 시간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 300개 중소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지난달 21~27일 조사한 '중소제조업 인증 취득 현황 및 애로사항' 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중소제조업체가 지난해 인증취득 및 유지를 위해 쓴 평균 비용은 2천180만원이었고 인증 취득에 걸린 소요기간은 평균 5.5개월이었다. 응답기업의 63.7%, 55.7%가 각각 비용과 시간이 부담된다고 답했다.

인증제도의 문제점 및 개선사항(2개 선택)으로는 '동질 제품에 대한 규격별 반복적 인증'이 41.7%로 가장 많았고, '짧은 유효기간'(36.3%), '중복된 인증 종류'(29.7%) 순으로 조사됐다.

인증취득 애로 해소를 위해 가장 시급한 정부 정책으로는 '인증취득 비용 지원'이 40.3%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 '서류의 간소화 및 표준화'(39.0%), '인증 기준 재정비'(9.0%) 순이었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주요 인증부터 순차적으로 유효기간 연장, 서류 간소화, 인증 통폐합 등 제도정비, 인증비용 인하 및 지원 등을 통해 부담을 경감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