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상의 지역 청년·장년 취업지원 사업, 올해도 적극 추진

청년내일채움공제 220명,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 사업 43명

대구상공회의소 CI. 대구상의 제공 대구상공회의소 CI. 대구상의 제공

대구상공회의소가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 사업'을 올해도 추진한다.

올해 220명을 모집하는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만 15~34세 미취업 지역 청년이 대상이다. 기업이 이들을 채용해 고용노동부 청년내일채움공제와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정부연계형에 가입하고 3개월간 고용을 유지하면, 대구시 지원금 150만원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올해 43명을 모집하는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사업은 중소 제조업체가 만 40~64세 미취업 중장년 채용 시 근로자 1인당 최대 54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장년 인턴의 정규직 전환 시 해당기업에 180만원, 근로자에 60만원을 지원한다. 정규직 전환 후 근로자가 6개월 근속하면 고용유지장려금을 기업과 근로자에 각각 180만원, 120만원씩 지급한다.

대구상공회의소 관계자는 "매년 중장년 중소기업 취업지원사업과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조기 마감이 될 정도로 기업체 수요가 많았다. 각 사업 내용은 대구상공회의소 홈페이지(www.dcci.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