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참가 대구경북 기업, 500만달러 계약 성과

작년보다는 규모 줄었지만 최다기업 참가…향후 추가계약 가능성도

CES 2020에 참가한 대구기업이 현장에서 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기업 소개를 진행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CES 2020에 참가한 대구기업이 현장에서 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기업 소개를 진행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경북 기업들이 지난 10일 폐막한 '국제전자제품 박람회(CES) 2020'에서 500여만달러의 현지계약체결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CES에는 대구경북에서 역대 가장 많은 기업이 참가, 지역 기업의 해외진출에 물꼬를 텄다는 얘기가 나온다.

대구시는 CES에 참가한 대구 기업 25곳이 전시회 기간 동안 164만달러 상당 현지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대구와 공동관을 꾸려 참가한 경북 기업 22곳이 350만달러 계약 성과를 내면서 지역의 현지계약 성과는 500만달러를 넘기게 됐다.

우경정보기술은 브라질 업체에 자사 안면인식기술을 이용한 버스 탑승자 카운팅 솔루션을 공급하기로 협의했다. 향후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1만5천대 분량의 시스템을 현지 버스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휴대용 신발건조기를 선보인 스마트름벵이는 아마존과 1만4천달러 규모의 협력의향서를 교환했고, 지능형 스마트 조명을 갖고 CES에 참가한 정안헬스케어는 미국 스마트홈 판매업체 및 캐나다 유통업체와 총 114만달러 규모 현장 공급계약을 체결, 초도물량 1천대를 공급키로 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CES혁신상도 지역에서 나왔다. 대구 소프트웨어기업 우리소프트가 선보인 인지재활진단용 3D게임 '뉴로월드'와 비접촉자전거용 충전발전기를 만든 위드어스가 주인공이 됐다. 우리소프트는 캐나다 TUF사와 신제품 공동개발 및 50만달러 규모 북미지역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대구시는 이번 CES에서 대구경북이 최초로 공동관을 꾸린 것도 성과라고 보고 있다. 지난해 CES에서 '대구경북 간 해외경제사업 공동협력합의'를 맺은 결과다. 그 결과 올해 CES에는 역대 가장 많은 47개 대구경북 기업이 참가하기도 했다.

대구 기업 오토아이티는 경북 기업인 우신산업과 전시회 준비기간부터 합동으로 부스를 구성해 미래차 주행 관련기술을 선보였고, 대구 드론업체 무지개연구소는 경북 기업 라미텍산업과 인공지능 기술 기반 모빌리티 플랫폼 공동개발에 합의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로봇, 안면인식, 플라잉 카 등 CES 2020의 기술 트렌드를 살펴보니 그동안 대구시의 미래산업 육성방향이 바람직했다는 확신이 든다"며 "앞으로 대구 기업이 신기술을 토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