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대구 제조업 가동률 69.5%

지난 4월 이후 5개월 만에 70%선 붕괴
11월 대구경북 SBHI도 77.6으로 부정적 전망 많아

9월 대구 제조업 가동률이 69.5%를 기록, 5개월 만에 70%선이 붕괴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본부 제공 9월 대구 제조업 가동률이 69.5%를 기록, 5개월 만에 70%선이 붕괴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본부 제공

지난달 대구 제조업 가동률이 5개월 만에 70% 아래로 떨어졌다. 대구경북 중소기업계는 앞으로도 당분간 부진이 이어질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을 내놓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본부가 대구경북 355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역 중소기업 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9월 대구 제조업 생산설비 평균가동률은 69.5%로 전월 대비 0.9%포인트(p) 하락했다.

경북은 한 달 새 0.3% 오른 75.1%를 기록했지만 대구가 부진했던 탓에 대구경북 전체 가동률은 전월 대비 0.4%p 하락한 72.1%에 그쳤다. 대구 가동률 70%선이 붕괴된 것은 지난 4월 이후 5개월 만이다.

경기 전망도 어둡다. 같은 자료에서 11월 경기전망지수(SBHI)는 77.6으로 전월 대비 5.5p 하락했다. 대구의 경우 SBHI가 77.0으로 전월 대비 3.6p 줄었고, 경북은 한 달 새 8.2p 하락한 78.5를 기록했다.

특히 제조업계 전망이 크게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 비제조업 SBHI가 80.2로 전월 대비 0.4p 하락하는 데 그친 사이 제조업은 10.0p나 감소한 75.3을 기록했다. 응답 기업들은 생산, 내수 판매, 수출 순으로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기업경 영에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응답업체 62.1%(중복 응답)가 내수 부진을 꼽았다. 인건비 상승(59.1%), 업체 간 과당경쟁(38.5%) 등이 뒤를 이었다.

중기중앙회 대구경북본부 관계자는 "대내외 경제환경이 불안해 투자의욕이 떨어지고 체감 실물경기도 부진해 올해 경영실적이 악화될 것으로 전망하는 기업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