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대구창업캠퍼스' 6일 개소

5년 간 50억원 투입, 창업기업에 입주공간 및 육성 프로그램 지원

 

대구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6일 대구 북구 옥산로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창업캠퍼스 개소식을 열었다. 대구은행 제공 대구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6일 대구 북구 옥산로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창업캠퍼스 개소식을 열었다. 대구은행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구은행은 6일 북구 칠성동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대구연구개발특구 창업캠퍼스'(이하 대구 창업캠퍼스) 개소식을 열고 대구경북권 창업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했다.

이에 따라 금융,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미래산업을 이끌 유망 창업 기업 보육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대구은행 제2본점 5층에 조성된 대구 창업캠퍼스는 특구재단과 대구은행의 상생협력모델로 지역의 창업기업을 지원하고자 조성됐다.

대구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하 특구재단)은 연구개발특구 육성 등 정부 사업을 활용해 기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대구은행은 기업 입주공간 및 부대시설을 5년간 무상 제공한다.

대구 창업캠퍼스는 2천264㎡ 규모로 31개 기업이 입주할 수 있으며 기업들이 교류할 수 있는 강당과 회의실, 휴게공간 등이 마련됐다.

특구재단은 2023년까지 50억원을 투입해 창업 기업들을 지원하며 기업 진단과 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대경권의 기술사업화 및 지역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교류의 장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정부 예산으로 조성했던 기존의 기업 지원 시설과 달리 대구 창업캠퍼스는 민관 협력을 토대로 조성된 공간"이라며 "이러한 민관 협력 모델이 확대될 수 있도록 대구 창업캠퍼스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