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기업 절반 이상, 추석 상여금 지급 안한다

내수 부진 심해져 상여금 지급 비율 감소
유통업계 소비침체에 자동차부품, 섬유 등 대표업종 부진 겹쳐

대구상공회의소 '2019년 추석경기 동향조사' 대구상공회의소 '2019년 추석경기 동향조사'

기업들의 추석 인심이 작년보다 각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 부진을 이유로 추석 상여금이나 선물을 지급하지 않기로 한 업체가 크게 늘어났다.

대구상공회의소는 2일 대구 302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추석 경기 동향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서 추석 상여금을 지급하겠다는 업체는 응답 기업의 46.0%에 그쳤다. 선물을 지급하겠다는 곳도 45.0%에 불과했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추석 상여금과 선물을 지급하겠다고 응답한 곳이 각각 56.7%, 74.6%였던 점을 감안하면 1년 새 지금 비율이 큰 폭으로 줄었다.

대구상의는 경기 부진이 추석 상여금 지급률 감소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해당 조사에서 응답 기업의 76.6%가 작년보다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80.3%는 경기 악화 이유로 내수 침체 및 수요 감소를 원인으로 꼽았다.

업종별로는 유통 및 도소매업의 부정적 답변 비중이 높아 경기가 악화됐다고 답한 비율이 88.3%에 달했다. 제조업 중에서는 자동차부품(87.5%), 기계·금속·로봇(80.0%), 섬유(79.5%) 등 대구의 대표적 산업 전망이 나빴다. 그나마 건설업은 경기 악화 응답이 62.5%에 그쳐 제조업이나 서비스업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상황이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노동정책 등 경영환경 악화로 기업 경영활동이 위축된 상황에서 내수 부진과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같은 외부 변수까지 겹쳤다"며 "작년에는 수출이 좋아 버틸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대외 실적도 나빠져 지역 기업들이 한계 상황에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