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처음 전자해금 개발한 대구 업체, 카본플레이 유재업 대표

국내 최초로 전자 해금을 개발한 유재업 (주)카본플레이 대표. 박상구 기자 국내 최초로 전자 해금을 개발한 유재업 (주)카본플레이 대표. 박상구 기자

대구에서 설립된 업체가 국내 최초로 전자 해금(奚琴)을 개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악 현악기인 해금과 똑같은 소리를 내면서도 전통 방식의 단점들을 보완한 제품이다. 습기에 취약하지 않도록 탄소섬유 소재를 썼고, 앰프를 활용할 수 있어 청중 많은 곳에서도 별도의 음향장비 없이 공연이 가능하다.

전자해금 '아랑이'를 곧 출시할 예정인 유재업 ㈜카본플레이 대표는 "국악기는 재료 상태나 제작자에 따라 제품이 천차만별"이라며 "국악 대중화를 위해서는 표준화와 규격화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개발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일렉트릭 바이올리니스트 유진 박이 사용한 전자바이올린을 만들어 이름을 널리 알렸다. 그는 "당시 악기 회사에서 전자 악기를 개발하고 있었는데 유진 박 측에서 대구문화예술회관 자선음악회에 쓸 바이올린이 필요하다고 연락이 왔고 공연은 성황리에 끝났다"며 "전자 악기를 국악에 접목해보자는 생각을 한 것도 그때부터였다"고 말했다.

2000년대 중반 악기 회사에서 나온 뒤 공백기를 보내던 유 대표는 2014년 사업에 뛰어들었다. 자금이 넉넉지 않은 상황에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를 찾아 사업 컨설팅을 받고 제품 개발을 이어갔다.

물론 어려움도 많았다. 유 대표가 개발한 전자 해금은 상대적으로 서양 음악이 발달한 대구에서 판매처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만난 멘토는 아예 국악 연구가 활발한 전북 전주 등 다른 지역으로 본사를 옮겨 사업하기를 권했다.

평생을 대구에서 살며 타지 생활은 생각지도 않았던 유 대표였지만 결국 전주에 있는 한국전통문화전당 입주기업에 선정돼 올해 초 본사를 옮겼다.

유 대표는 "사업상 어쩔 수 없이 본사를 옮겼지만 대구 사무실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국악 불모지인 대구에 국악을 알리는 것도 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구 사무실은 시민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국악기 연주법을 배울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