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3% "21대 국회 잘 할 것"…'여대야소' 절반 긍정

TK 기대감은 52%…'여대야소'는 32%만 긍정

5월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제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5월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제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에 거는 국민적 기대가 20대 국회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26일부터 28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2명에게 앞으로 4년간 21대 국회 역할 수행 전망을 물어본 결과 63%가 '잘할 것'이라고 답했다. 30%는 '잘못할 것'이라고 답했으며, 7%는 의견을 유보했다.

2016년 20대 국회 임기 시작 전 같은 조사에서는 '잘할 것'이라는 전망이 53%, '잘못할 것'은 35%로 집계됐다. 4년 전 조사보다 긍정 응답이 10%포인트(p) 높아진 것이다.

이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77석 과반 의석을 차지한 데 따른 지지층 의견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 긍정 전망이 각각 82%·68%로 높은 편이지만,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57%가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도 긍정 49%·부정 40%로 전망 차이가 크지 않다.

대구경북(TK)에서는 52%가 긍정 답변을 했고, 39%가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또 여당 의석이 177석에 달하고, 존재감 있는 제3당이 없는 '여대야소' 국회 구성에 대해 50%가 '잘된 일'이라고 답했고, 36%는 '잘못된 일'이라고 봤으며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TK는 '여소야대' 국회 구성에 대해 전국적 흐름과 차이를 보였다. 32%가 '잘된 일'이라고 답해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고, '잘못된 일'이라는 부정 인식은 46%로 가장 높았다. 21%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7천682명에게 접촉했으며 응답률은 13%이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