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윤미향 사퇴"…與 지지층도 절반 넘어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10명 중 7명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권 지지층에서도 이러한 의견에 공감하는 비율이 절반을 넘었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윤 당선인 거취에 대해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p))한 결과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70.4%로 집계됐다.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대답은 20.4%였고, '잘 모름'은 9.2%였다.

전 연령대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보다 높았다. 이 중 20대가 80.4%로 가장 높았다. 40대에서는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38.9%로 전체 평균 응답인 20.4%보다 18.5%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전 지역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다수였다. 대전·세종·충청이 82.8%였고 경기·인천(74.5%), 대구경북(71.9%), 부산·울산·경남(71.2%), 서울(67.8%) 등의 순을 보였다. 광주·전라에서는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에 31.3%가 공감했다.

이념 성향과 지지 정당별로는 보수층(84.4%)과 미래통합당 지지층(95.8%)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에 공감하는 비율이 80% 이상으로 나타났다. 진보층(57.1%)과 민주당 지지층(51.2%)에서도 '사퇴' 의견이 절반을 넘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9천157명에게 접촉했으며 응답률은 5.5%였다.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27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옆에서 극우단체 회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규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옆에서 극우단체 회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규탄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