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작투표, 자유당 시절 얘기…흥분할 일 아냐"

사전투표 논란에 당선인들 나서…홍 "가능성 낮지만 재검표 필요"
전북서 재선 성공 무소속 이용호 "제도상 문제점 있어…개선해야"

29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 상가연합회 사무실에서 무소속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 상가연합회 사무실에서 무소속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표 조작 의혹이 불거진 총선 사전투표 제도가 존폐 논란으로까지 확산됐다. 일부 유튜버들이 부정 의혹을 쏟아내는 가운데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5일 "투표일을 하루로 축소하거나, 없애고 본 투표일을 이틀로 늘리는 식으로 제도를 고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전북에서 무소속 후보로 도전, 재선에 성공했다. 당선인의 입에서 사전 투표제의 문제점이 제기된 것은 이례적이다. 그는 사전투표일에 맞춰 각종 모임을 만들고, 관광을 빙자해 타지역에서 투표를 하도록 동원하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무소속 이용호 후보가 전북 남원·임실·순창 선거구에서 16일 당선이 확실시 된 후 아내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이용호 후보가 전북 남원·임실·순창 선거구에서 16일 당선이 확실시 된 후 아내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그는 개표 조작 의혹보다 유권자의 표심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제도상의 허점을 문제 삼았다. 이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사전투표에서 사실상 선거 승부가 끝나는 현상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개선을 촉구했다.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서 당선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대표는 사전투표 조작설을 반박하면서도 '재검표'를 통해 의혹을 말끔히 해소할 것을 주장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자유당 시절처럼 통째로 조작투표를 하고, 투표함 바꿔치기를 할 수가 있겠나"라며 "이론상으로는 부정 전자개표가 가능하지만, 실제로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지금도 의문이 간다"고 밝혔다.

앞서 법원은 지난 총선에서 낙선한 뒤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한 민경욱 통합당 의원(인천 연수을)의 투표함 등 증거보전신청 일부를 받아들여 최종 개표 결과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홍 전 대표는 "차분히 민 의원의 수작업 개표를 지켜보고 부정 선거 여부를 판단해도 늦지 않는다. 지금 섣부르게 단정하고 흥분할 일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지난 달 29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연수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인천지방법원의 제21대 총선 연수을 투표함·투표지 증거 보전 작업을 참관하던 중 비례대표 투표지 보전 여부를 두고 선관위와 의견이 갈리자 법원 결정문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지난 달 29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연수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인천지방법원의 제21대 총선 연수을 투표함·투표지 증거 보전 작업을 참관하던 중 비례대표 투표지 보전 여부를 두고 선관위와 의견이 갈리자 법원 결정문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