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당선인, “대구에 평생 살 집, 수성못 인근에”

[TV매일신문 토크20분] 출연, “이제 진짜 대구 위해 할 일 많다”
토크20분 미녀와 , 야수와 조회수 폭발

홍준표 당선인이 미녀와의 수성못 데이트 촬영 후 미녀와 야수와 함께 한 기념사진 한 컷. TV매일신문 촬영팀 홍준표 당선인이 미녀와의 수성못 데이트 촬영 후 미녀와 야수와 함께 한 기념사진 한 컷. TV매일신문 촬영팀


홍준표 무소속 당선인(수성을)이 "남은 인생 우리 부부가 살 곳은 서울이 아닌 대구"라고 말했다. 홍 당선인은 최근 'TV매일신문 토크 20분'에 출연해 "현재 살고 있는 수성구 수성4가동 아파트 가격이 매우 비싸다. 남은 인생을 보낼 거처를 수성못 인근에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수성못에 수상무대를 만들어 대구만의 문화 콘텐츠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수성못에 중국 장예모 감독의 세계적인 수상무대 '인상여강' 같은 작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홍 당선인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의 정치 재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답하지 않겠다. 본인이 판단해야 할 몫"이라고 했고,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 선임과 관련, "김 위원장에 대한 호불호는 없지만, 이 혼란을 수습하기에 그만한 인물도 없다"고 다소는 호의적으로 답했다.

최근 장모 문제로 논란이 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그는 "장모는 장모의 문제이고, 그 일에 윤 총장이 직위를 이용해 관여했느냐가 더 중요한 문제가 될 것"이라며 "뼛속까지 강골 검사이니니까 잘 이겨낼 것"이라고 응원했다.

한편 23일 오후 공개된 'TV매일신문 토크 20분' 영상 <1부〉'미녀와의 수성못 데이트'는 24시간 내 조회수 10만 회를 돌파했고, 실시간 채팅창 500여 명이 쌍방향 소통했고 슈퍼챗(후원금) 등 큰 호응과 관심을 받았다.

홍 당선인은 화창한 날씨 속에 미녀와 수성못을 걸으며 이번 총선에 대한 소회를 밝혔고, 미녀에게 "집들이에 미녀와 야수 팀을 초청하겠다"고 즉석 약속하기도 했다.

본 방송 후에는 홍 당선인 공식 유튜브 채널(TV홍카콜라)를 비롯해 타 유튜브에서도 '토크 20분'(홍준표 편) 방송을 공유했다. 댓글도 1천 개 가까이 달렸다.

24일 오후 공개된 〈2부〉야수와의 즉문즉답 정치 토크도 큰 인기를 끌었다.

 

홍준표 당선인이 서예가 율산 리홍재 선생의 '준승표성'(법도의 본보기가 되어, 북두성처럼 지켜라) 사자성어 선물을 야수와 함께 보고 있다. TV매일신문 촬영팀 홍준표 당선인이 서예가 율산 리홍재 선생의 '준승표성'(법도의 본보기가 되어, 북두성처럼 지켜라) 사자성어 선물을 야수와 함께 보고 있다. TV매일신문 촬영팀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