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당선인] '대구 북갑' 양금희 "반대편 주민 안겠다"

경쟁 후보 네거티브 뚫고 당선, "밤에 혼자 눈물 흘리기도 했다"

양금희 미래통합당 대구 북갑 당선인은 반대편에 섰던 주민들도 안고 가겠다고 했다. 매일신문DB 양금희 미래통합당 대구 북갑 당선인은 반대편에 섰던 주민들도 안고 가겠다고 했다. 매일신문DB

양금희 미래통합당 대구 북갑 당선인은 여성으로 전략공천을 받아 금배지를 달았다. 50%에 가까운 득표율로 무난하게 당선됐지만, 과정은 만만치 않았다. 가슴 졸이는 상황도 겪었고, 경쟁 후보의 네거티브도 있었다.

양 당선인은 22일 "기쁘다기보다 다행이다. 선거를 치르면서 결과를 걱정했고, 이제는 국회에서 역할을 잘할 수 있을지에 대해 걱정과 책임을 느낀다. 북구에 할 일도 많지만, 야당 의원이 얼마나 해낼 수 있을지도 걱정이다. 반대편에 섰던 주민들을 통합하는 것도 숙제"라고 했다.

지난해 10월 말 자유한국당 1차 영입 대상으로 정치권에 발을 들인 그는 입문하자마자 당선되는 행운도 누렸다. 그는 "선거 기간 너무 몰라서 용감하게 결정했다는 생각도 들었다. 밤에 혼자 눈물을 흘릴 때도 있었고, 상처도 받았다. 왜 이런 취급을 받아야 하느냐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그럼에도 상대 후보에 대해 끝까지 흑색선전하지 않았던 것은 잘 했다고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선거 첫 출마자에게는 모든 상황이 낯설고 어렵다. 가장 힘든 순간이 언제였을까? 그는 "선거를 도와주던 이차수 전 북구의회 의장이 코로나19로 돌아가셨을 때는 정말 '멘붕'에 빠졌다. 수습할 수 있을까 회의가 들기도 했다. 천재지변과 싸워야 하고 상대 후보와도 싸워야 하는 게 힘들었다.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이겨낼 수 있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회원이 5만명이 넘고 전국 163개 지부가 있는 한국여성유권자연맹 중앙회장 출신이다. 여성의 정계 진출을 적극 돕다가 직접 선수로 나선 경우다. 양 당선인은 "인구수로 보면 여성이 전체 국회의원의 50%를 차지하는 게 맞지만 현실적으로 30%만 돼도 완충 역할이 가능하다. 양 극단의 주장을 조합해서 합리적으로 결정을 내리도록 코디네이션 하는 힘은 여성이 더 강하다"며 여성의 정계 진출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양 당선인은 선거 기간 네거티브 공격도 많이 받았다고 했다.

상대 후보는 양 당선인을 겨냥해 낙하산 공천이라며 비난했다. 이에 맞서 "전략공천은 인정하지만 낙하산 공천은 아니다"며 강하게 항변했다. 그는 "북갑을 직접 선택해서 내려왔다. 이건 낙하산 공천이 아니다. 다만 전략공천을 받았기 때문에 이상길·박준섭 후보에게는 미안한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했다.

상대 후보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주도했던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양 당선인이 찬성했다며 정체성을 공격하기도 했다. 그는 "심상정 의원과 저를 엮으려는 전략이었다. 지난 2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 자격으로 심 대표가 여성단체 간담회를 열었고, 여성의 정치 참여 확대를 고민하는 한국여성유권자연맹 중앙회장 자격으로 참석한 것뿐이었다. 당시 자유한국당은 명확한 당론이 없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선거 막판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 부인에게 공천 헌금을 줬다는 얘기까지 나왔다. 그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황 전 대표 부인을 모른다. 너무 황당하다. 황 전 대표 부인이 의혹을 제기한 김정희 씨를 고소하겠다고 했다. 김 씨가 들었다는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장도 펄쩍 뛰더라. 제 인생의 명예를 걸 수 있다. 여성계 대표로 공천을 받았고, 1차 영입 대상이었다. 영입 대상이 왜 공천 헌금을 주겠나? 더는 설명할 방법이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초선 국회의원에게 가장 큰 숙제는 지방선거 공천이다. 그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 우선 당 조직을 새롭게 정비하고, 지방선거에서 공정한 공천, 능력 위주 공천을 하겠다"며 "지역 주민과 만나는 시간을 자주 갖겠다. 교감을 통해 지역 발전의 큰 그림을 그리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