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홍선이 후보 "개학 전 교사·교직원 모두 진단검사하라"

대구달서을 후보…"개학 서두르지 말아야, 코로나19 학생 집단감염에 의료붕괴 우려"

홍선이 홍선이

31일 정부 '온라인 개학' 방침이 나온 가운데 홍선이 대구달서을 총선 후보(무소속)가 "개학 전 교사·교직원 모두를 상대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홍 후보는 "개학은 서두르지 않는 것이 상책"이라며 "최소한 교사, 교직원, 영양사 등은 코로나 검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일 교사가 자신도 모르게 코로나19에 감염돼 학생에게 옮긴다면 급우에게, 가족에게, 직장에 끝없는 사슬로 연결된 마른 볏짚에 불을 던지는 것과 같다. 이를 내버려두면 현재 탈진 상태로 악전고투하는 의료진 사이 의료붕괴가 일어날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지금까지 사례로 보아 코로나19는 다중이 밀폐 공간에 머물 때 쉽게 감염되고 있다. 창문 개방, 교실문 소독, 급식 등 세심한 학생지도를 염두에 두고 오전반, 오후반을 착실히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