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 작심 비판 "당을 수렁으로 몰고 간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대표가 17일 오후 대구 수성못 이상화 시비 앞에서 대구 수성을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대표가 17일 오후 대구 수성못 이상화 시비 앞에서 대구 수성을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24일 "이렇게 좋은 호기를 만들어 놓고 당을 수렁으로 몰고 간다"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강력 비난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가진 정책 기자간담회 도중 '판세가 야당에 유리하지 않다'는 질문에 대해 "내 책임이 아니다. 언론에서 주장하듯 선거를 이끌어갈 사람이 있느냐. 소위 (현안을) 쟁점화시키고 그것을 밀어붙이는 사람이 있느냐. (당을) 왜 이런 진공상태로 만드느냐. 그건 그 사람들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일모레가 등록인데 아직 공천도 안 끝났다. 이거 무슨 코미디도 아니고…. 제 사람 심기에만 혈안이 돼 있다"며 "황 대표는 정치를 모른다. 지면 집에 가야 한다는 걸 모른다"고 황 대표를 겨냥해 거듭 비난했다.

홍 대표는 또 "내가 PK(부산경남) 40석을 책임지겠다고 양산 갔을 때 내가 이길까 싶어서 쫓아냈다"며 "자기는 지고 내가 이겨서 올라오면 야당 주인이 바뀌고 대선 후보가 바뀌니까 쫓아낸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당에서 선거를 어떻게 전망하는지는 관심이 없다"며 "대구 수성을에서 내가 압승하는 것만 생각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