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미래한국당 공천 신청 후 철회…친이계 재기?

친이계 재기 노렸나?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당의 핵심 가치와 혁신 과제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당의 핵심 가치와 혁신 과제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9일 비례대표 공천 신청 접수를 마감한 가운데 이명박 정권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전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도전장을 냈다가 곧이어 철회했다.

정치권 일각에서 "친이(친이명박)계가 잿밥에 눈독 들이는 것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을 보이면서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박 전 위원장은 입장문을 내고 "미래한국당 공천 신청을 철회한다"며 "고심 끝에 결정하고 신청을 했지만 총선 불출마 약속에 대한 일부 문제 제기가 있어 혹시라도 이것이 정권 심판의 대의에 누가 되고 통합의 진정성을 의심받는 형국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공천 신청 철회 의사를 기자들에게 알리기 불과 두 시간 전에는 문자 메시지를 통해 "고심 끝에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신청을 했다"고 알렸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이 비례정당을 만드는 상황에서 총선 승리를 위해 미래한국당이 범중도·보수의 표를 결집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박 전 위원장의 움직임을 두고 일각에선 친이계였던 김형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때문에 두 친이계 인사가 '짝짜꿍'을 한 결과물이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왔다.

그도 그럴 것이 여의도 정가에서는 대표적 친이계인 조해진·정태근 전 국회의원을 비롯해 박정하 전 청와대 대변인과 김은혜 전 부대변인 등 청와대 인사가 이번 통합당 공천 명단에 올라 "옛 친이계들의 복귀가 두드러진다"는 평가가 나온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