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촛불정신' 찬양 김형오가 컷오프 협박하다니…"

"나동연 전 양산시장 출마 설득하면 경선시켜주겠다"
"황교안 대표가 바로 잡아달라"

홍준표 전 대표(왼쪽)와 김형오 공관위원장. 연합뉴스 홍준표 전 대표(왼쪽)와 김형오 공관위원장.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을 향해 "경쟁자 쳐내기와 사감이 겹친 막가는 막천"이라고 맹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경남 양산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 원천 무효'를 주장하며 김 공관위원장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홍 전 대표는 "김형오 공관위원장으로부터 수모와 모욕을 참아가면서 면접을 당하기도 했고, 당내 특정세력들로부터 당내 경쟁자를 제거해야 된다는 음해도 수차례 받기도 했다"며 "그래도 저는 인내하면서 당의 단합과 화합을 위해 무던히 참고 참았다"고 말했다.

또 "마지막 출마는 고향에서 하겠다고 하고 고향으로 온 지 한달도 되지 않아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고향출마 불가라는 통보에 굴복해 양산을로 지역구 이동을 제시했다"며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를 절반의 성공이라고 언론에 공개적으로 말했을 때 저는 처음부터 평당원과 같이 경선을 요구 했던 터라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선거운동만 하면 되겠다고 안도 했다"고 공천배제를 예상치 못했다고 말했다.

양산을 선거구에서 경선을 치르게 된 나동연 전 양산시장의 출마에도 김 공관위원장이 개입했다는 주장도 내놨다.

홍 전 대표는 "나동연 전 시장에 따르면 끊임없이 출마를 모 측에서 종용했고 심지어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직접 종용하기도 했다"며 "나 전 시장이 제 측근에게 (출마) 포기 의사를 표시했고, 나 전 시장의 사무실로 고맙다는 인사를 하러 갔는데 김형오 위원장이 저에게 전화해서 '나동연이를 설득해 응모케 하지 못하면 당신을 컷오프 시키겠다'고 협박하며 설득하면 같이 경선을 시켜주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산 당일 김형오 위원장이 '이번 총선은 쉬어라', '컷오프'라는 말을 듣고 하도 어이가 없어 '양산 무소속 출마를 검토하겠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또 김 공관위원장을 겨냥해 "힘들게 제가 당을 지킬 때 촛불정신을 찬양하고 공개적으로 지난 대선 때 자신의 두 딸이 유승민을 찍었다고 자랑스럽게 말하고 자신은 탈당하여 당원도 아니다고 외치는 사람"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홍 전 대표는 "이건 공천이 아니라 막가는 막천"이라며 황교안 대표에게 이를 바로 잡아달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