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래통합당, 박명재 '컷오프'-김재원 '서울 중랑을 경선'

강효상, 서울 중구·성동갑에서 김진·진수희와 3파전

왼쪽부터 박명재, 김재원, 강효상 미래통합당 의원. 매일신문 DB 왼쪽부터 박명재, 김재원, 강효상 미래통합당 의원. 매일신문 DB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7일 4·15 총선 공천 추가 결과를 발표했다. 경북 포항남·울릉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박명재 의원은 공천에서 탈락됐고, 전날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공천에서 컷오프됐던 김재원 의원은 서울 중랑을 선거구 경선이 결정됐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경북 포항 남·울릉 등 18곳 선거구 공천 결과를 추가로 발표했다.

경북 포항 남·울릉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박명재 의원은 공천에서 탈락했다. 공관위는 이 선거구에 김병욱 전 국회의원 보좌관과 문충운 통합당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의 경선을 결정했다.

경북 포항북 선거구도 현역의원인 김정재 의원과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의 경선으로 결정이 났다.

전날 공천 결과 발표에서 현 지역구인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에서 이름을 올리지 못했던 김재원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서울 중랑구을 선거구에서 윤상일 전 의원과 경선이 정해졌다.

대구 출마를 포기하고 서울 강북에 나서겠다고 선언한 강효상 의원도 서울 중구·성동갑에서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경선을 벌이게 됐다.

이밖에도 공관위는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입당한 김삼화(비례) 의원은 서울 중랑갑에 공천하고, 양주상 전 성균관대 총학생회장을 경기 광명시갑을 전략공천 하는 등 18개 선거구 공천을 확정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