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례정당 공식화 초읽기…최고위에 '비례연합정당 제안' 보고

정치권에선 이르면 8일 공식화 전망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 메모를 확인한 뒤 상의에 넣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해찬 상임선대위원장이 메모를 확인한 뒤 상의에 넣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6일 최고위원회에서 진보·개혁진영 시민단체가 제안한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창당 제안을 공식 보고했다. 미래통합당이 위성정당을 통해 비례대표 의석을 상당 수 가져가면 '의회 권력'을 뺏길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 회의 후 브리핑에서 "민주당 전략기획위는 최고위원회에 진보·개혁진영 시민단체들이 추진하는 '정치개혁연합'이 제안한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창당 방안에 대해 공식보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보고는 전체적으로 어떤 제안인지에 대한 포괄적인 내용이었으며 구체적 논의는 다음에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치개혁연합'은 지난 주말 민주당과 정의당, 녹색당, 미래당 등에 창당 제안서를 보냈다. 이들은 제안서에서 각 당이 연합해 비례대표용 정당을 만들고, 각 정당 비례대표 후보를 여기에 파견하는 방안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8일 비공개 최고위를 열어 논의할 예정으로 이르면 이날 최종적인 공식 입장을 정리할 가능성이 크다.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도 "이번 일요일 오후에 최고위 회의 때 논의하기로 했다"면서 "어떤 식으로든 결정을 해야 하는 시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당내에서는 민주당이 통합당의 위성 정당을 강도 높게 비판해온 탓에 비례대표용 정당에 참여할 경우 역풍을 맞으리라는 우려가 크다. 그럼에도 민주당의 연합정당 참여 공식화는 시간 문제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현 상황에서 선거를 치르면 미래한국당으로 인해 통합당에 20석을 내주고 선거를 시작하게 된다. 결국 내부에서도 다양한 고려를 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