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레이더] 이상길 북갑 예비후보 "헬리콥터에서 마스크를 뿌려도 시원찮다"

이상길 예비후보 이상길 예비후보

◆대구 북갑=이상길 미래통합당 예비후보가 대구의 현재 위기 상황에 대해 4일 "중앙정부의 안일한 태도는 이해할 수 없다. 대통령이 방문하고 총리가 상주하는 상황에서도 마스크조차 구하지 못해 줄 서기가 반복되는 현실에 대구시민은 분노한다"고 주장했다.

이 예비후보는 "평상시에는 할 수 있는 역할과 제도적 기준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통제할 수 없을 정도의 위기 상황에 봉착하게 되면 해야 할 일을 먼저 상정해야 한다"며 "대구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마스크를 헬기에서 뿌려도 부족할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확진자조차 병원으로 가지 못하는 심각한 상황에서 최소한의 자위적인 예방책인 마스크마저 구매하지 못한다는 사실은 정부의 무능력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특단의 조치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예비후보는 "부분적인 사재기, 빼돌리기 등의 부작용을 예상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러한 '악화'를 염려해서 마스크 착용이라는 '양화'를 외면할 만큼 현재 대구가 여유롭지 못하다는 사실은 정부만 모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