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레이더]전상헌 예비후보, "70세 이상 '어르신 주치의제도' 시범 도입 필요"

"공공의료 역할과 기여 강화, 보건의료정책 패러다임 전환 필요"

전상헌 더불어민주당 경산선거구 예비후보 전상헌 더불어민주당 경산선거구 예비후보

◆경산=전상헌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26일 정책선거 실천방안으로 약속한 정책브리핑-'궁금해! 허니생각2'의 주제로 "질병예방, 만성질환 등 어르신들의 건강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 '어르신 주치의제도'의 시범적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 예비후보는"100세 시대를 얘기하고 있지만 연세 드신 분들은 평균 15년~20년 질병에 시달린다"면서 "이같은 의료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공공의료 차원의 '일차의료'의 역할을 강화하고 활력 있는 노후를 위해 보건의료정책의 패러다임을 사후 치료 중심에서 노인성 질환 예방관리·건강증진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예비후보는 "노르웨이, 프랑스, 캐나다, 스웨덴 등은 이미 '주치의제도'를 도입하고 있으나 미국, 일본, 독일, 우리나라는 아직 시행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는 일차의료를 담당할 전국민 주치의제도는 '코로나 19' 같은 감염병 전쟁에서도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제도이지만 대형병원 중심, 치료 중심의 의료체계, 진료비 지불제도 등 우리의 의료 현실에서 단기간에 전면 도입하는 것은 어렵다"고 피력했다.

그는 "7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어르신 주치의제도를 시범적으로 도입하고 노인보건의료복지센터의 설치와 노인성 질환에 대한 의료급여시스템 개선 등이 우선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 예비후보는 "고령화 시대에 예방·진단·재활 등 포괄적인 의료서비스로 지역 어르신의 건강을 제대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민간의료와 공공의료가 협업 시스템을 구축, 의료와 복지를 결합하는 방식으로 추진해야 한다"면서 "어르신들의 의료비를 줄여드리는 효도하는 국회의원, 경로당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