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의 불편한 선거구 유지 땐 총선을 거부한다

‘경북 북부권선거구바로잡기운동본부’ 18일 상주서 궐기대회

경북 북부지역 선구를 생활권이 같은 지역끼리 새롭게 조정을 요구하는 시민 궐기대회가 18일 상주 문화회관에서 열렸다. 독자 제공 경북 북부지역 선구를 생활권이 같은 지역끼리 새롭게 조정을 요구하는 시민 궐기대회가 18일 상주 문화회관에서 열렸다. 독자 제공

"주민 생활권과 동떨어지게 짜인 현재의 불편한 선거구를 생활여건에 맞는 선거구로 재조정하라."

4·15 총선을 앞두고 불합리한 경북 북부권 선거구를 개편하자(매일신문 1월 4일 자 2면)는 시민 궐기대회가 안동에 이어 18일 오후 상주 문화회관에서도 열렸다.

이날 대회는 상주·문경 등 경북 북부권 12개 시·군 주민 800여 명이 참여했다.

'21대 국회의원 선거구 바로잡기운동본부'를 비롯해 상주지역 남정일 공동대표와 정재현 상주시의회의장, 김인호 문경시의회의장 등 상주·문경시 40여개 단체 대표들은 "생활권이 전혀 다르게 짜여진 현재의 경북 북부지역 선거구는 지리적 여건, 교통·생활문화권, 행정구역과 지역의 특성을 반영해 새롭게 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경북도청이 있는 안동·예천을 묶고, 영주를 같은 생활권인 봉화·울진·영양과 짝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성을 군위·청송·영덕과 함께 하고, 과거 한 고을이었으며 법원·검찰·세무 담당이 같은 상주와 문경을 합친 뒤 포항남과 울릉은 기존대로 하는 게 상식에 맞고 가장 바람직한 선거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