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을' 장석춘 총선 불출마…TK의원 중 세번째

불출마 선언 통합당 현역의원 19명으로 늘어

장석춘 미래통합당 의원 장석춘 미래통합당 의원

장석춘 미래통합당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장 의원은 18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새롭게 출범한 통합당의 총선 압승과 정권 교체를 위해 총선 불출마로 당당히 기득권을 내려놓고 당의 신뢰 회복을 위해 기꺼이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밝혔다.

경북 구미을을 지역구로 둔 장 의원은 정종섭(대구 동구갑) 의원과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에 이어 대구경북 의원 중 세번째로 불출마를 선언했다.

장 의원은 "이번 총선은 정부·여당의 국회 폭거와 경제 실패를 단호히 심판하는 역사적 선거가 될 것"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집권 여당의 실정을 준엄하게 심판해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한국노총 위원장과 노사발전재단 공동이사장,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 등을 역임했고, 2016년 총선에서 당선되며 국회에 입성한 초선 의원이다.

이로써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통합당 의원은 김무성·정갑윤·유승민·유기준·한선교·김정훈·여상규·김세연·김영우·김성태·김도읍·김성찬·박인숙·유민봉·윤상직·정종섭·조훈현·최연혜 의원 등이 19명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