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지역구 지방의원 80%, 박영문 공개 지지

자유한국당 소속 총 36명 지방의원 중 29명지지

상주군위의성청송 자유한국당 지방의원 80%가 박영문 예비후보를 지지한 가운데 17일25명의 지방의원이 모여 박영문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고도현 기자 상주군위의성청송 자유한국당 지방의원 80%가 박영문 예비후보를 지지한 가운데 17일25명의 지방의원이 모여 박영문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고도현 기자

4·15 총선을 앞두고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지역구 자유한국당 소속 지방의원 36명 중 80%가 넘는 29명이 박영문 전 당협위원장 공개 지지를 선언했다.

이곳의 현직 국회의원은 3선의 김재원 한국당 의원이다.

지방의원의 공천권을 쥐고 있는 현역 의원을 제쳐놓고 원외의 전 당협위원장을 지방의원 대부분이 공개지지를 선언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게 지역 정가의 해석이다.

17일 오전 상주의 박영문 예비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지지선언대회에는 의성의 김수문, 군위의 박창석 도의원을 비롯해 상주·의성·군위 지방의원 25명이 참석했다. 4명의 의원은 지지 선언은 했지만, 개인적 사정으로 이날 불참했다.

청송군만 빼고 세 곳의 지방의원 대부분이 지지를 선언한 것이다.

지역 정가에서는 "만약 김재원 의원이 4선에 성공하거나 공천경쟁을 벌이고 있는 임이자 의원(비례대표)이 재선하면 이들은 모두 공천 불이익이 우려되는데도 박 후보와 정치생명을 함께 할 것이라고는 예상치 못했다"며 "현역 국회의원이 지방의원을 장악하지 못하는 보기 드문 지역구가 됐다"고 했다.

참석한 지방의원들은 "현 정부의 실정으로 국민들이 근심에 쌓여 있을 때 박 후보는 삭발투쟁까지 감행하며 늘 선봉에 서 왔다"며 "당원 8천여명을 확충하는 등 당에 대한 충성과 능력을 보여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역을 홍보할 수 있는 전국 규모의 문화·체육행사들을 유치했고, 국·공립 어린이집 3곳을 유치하는 등 국회의원이 아닌데도 만들어낸 이러한 성과들이 박영문 예비후보의 능력을 대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낙후되고 소외계층이 많은 우리 지역에는 강력한 추진력은 물론 따뜻한 가슴과 진정성을 갖춘 지도자가 필요하다"며 "이 모든 요건에 근접해 있는 박영문 후보를 합심해 지지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상주군위의성청송 자유한국당 지방의원 80%가 박영문 예비후보를 지지한 가운데 17일 25명의 지방의원이 모여 박영문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고도현 기자 상주군위의성청송 자유한국당 지방의원 80%가 박영문 예비후보를 지지한 가운데 17일 25명의 지방의원이 모여 박영문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고도현 기자

한편 KBS 미디어 대표이사와 대구총국장을 역임한 박영문 예비후보는 지난해 9월 황천모 전 상주시장으로부터 억대의 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지난 설 연휴를 앞두고 검찰에 송치됐다.

이 때문에 총선을 앞두고 정치기반 약화가 우려됐으나 이날 지지 선언으로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하게 됐다.

경찰과 검찰 안팎에 따르면 자금 대부분이 황천모 전 상주시장의 선거비용으로 쓰여진 것으로 알려져 기소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선거비용으로 사용했을 경우 정치자금법이 아닌 선거법 위반으로도 볼 수 있는데 공소시효가 이미 지났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