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미래통합당, 보수통합 결실…김문수·전광훈·조원진도 모여야"

"4·15 총선에서 어떻게 우파가 이기냐가 중요"
"흩어진 보수우파 빅텐트에 모여야"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연합뉴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우파 보수 통합의 결실"이라며 미래통합당 출범을 환영했다.

김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미래통합당의 출범은 4·15 총선 승리를 위해 크게 전진하는 첫 발걸음"이라며 "특히 4·15 총선에서 최대의 격전지가 될 서울과 수도권에서 우파 보수가 승리할 수 있는 탄탄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더욱 기쁜 것은 주말 동안 청년 중도를 표방하는 '브랜드뉴파티', 청년 정당 '같이오름', 정책정당 '젊은보수' 3개 정당이 통합당에 합류하기로 했다는 소식"이라며 "젊은 청년들에게도 문재인 정권의 심판보다 더 시급하고 더 중대한 가치는 없기에 합류한 것으로 생각하며, 이들의 합류로 우파 보수가 더욱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모든 우파 보수의 통합도 당부했다.

김 의원은 "자유통일당의 김문수 전 지사와 전광훈 목사, 우리공화당의 조원진 의원, 그리고 홍문종 의원과 이정현 의원 등도 모두 우파 보수의 통합에 동참하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며 "흩어져 있는 보수 우파의 리더들도 나라를 구한다는 절박한 사명감으로 미래통합당의 빅텐트로 헤쳐모여,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저지할 역사적 사명에 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본인의 정치적 입지를 따지고, 출마 여부를 따지는 게 중요하지 않다. 4·15 총선에서 어떻게 우파가 이기느냐가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고 나라를 구하는 마음으로 모든 판단을 내려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4·15 총선 승리의 그날까지 백척간두에 선 절박한 심정으로, 백의종군하는 심정으로 총선 승리에 매진해야 한다"며 "저도 우파 보수의 4·15 총선 승리와 좌파 사회주의 문재인 정권의 타도를 위해 어떤 궂은 일, 험한 일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